인터뷰 _ 결국은 실. 운명처럼 직조를 마주하게 된 ‘직조 생활’ 정은실

0310_2

 

 

평일에도 북적거리는 합정역에서 조금 내려오다 보면 세월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작은 골목을 마주하게 된다.

골목 사이사이 작고 아담한 카페들과 꽃집들이 각자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조용한 골목길을 조금 걷다 보니 문을

활짝 열고 청소를 하고 있던 그녀가 마치 마중이라도 나온 듯이 반겨주었다. 알록달록한 예쁜 실들과 은은한 향냄새가

어우러진 자그마한 공간은 첫만남이지만 편안한 느낌을 주는 그녀와 매우 닮아있었다. 인터뷰가 쑥스럽다며 소녀처럼

수줍게 웃어 보이던 그녀는 작은 거울을 보며 립스틱을 금세 바르고는 자리에 앉았다. 오래전부터 실을 모으는 것을

좋아했던 정은실. 많은 일을 해봤지만 결국은 실이었다.

어쩌다 실, 그것도 보기 드문 직조를 하게 되었는지 은실씨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 정은실과 ‘직조 생활’

질문. 공방 이름에서부터 ’직조’를 하는 곳이구나 라는 생각이 듭니다. ‘직조 생활’은 어떤 공간인지 소개해주세요.

여기는 직조(실을 엮어내 직물을 만드는 기법)에 관련된 몇 가지 상품을 판매하기도 하고, 수업도 진행하는

작업실 겸 공방입니다. 사실은 작업실로만 쓰려고 만든 공간인데 현재는 수업 위주로 많이 사용하고 있어요.

베틀 수업뿐만 아니라 태피스트리(tapestry,여러가지 실로 그림을 짜넣은 직물) 수업도 같이하고 있고요.

시작한 지는 얼마 안 됐어요. 여기서 크게 돈을 벌고 하진 않지만 소소하게 살고 있어요.

 

질문. 은실님은 어떤 계기로 직조를 하게 되었는지.

어려서부터 패브릭 자체를 정말 좋아했어요. 20대부터 친구들이 외국에 나갔다 오면 실을 사다 주곤 했어요.

이름도 은’실’ 이잖아요. 그래서 운명처럼 좋아하게 됐던 것 같아요. 처음에 그렇게 관심이 있어서 사 모으고

집 인테리어도 특별한 것 없이 패브릭으로만 꾸미곤 했었는데 문득 실제로 만들어보고 싶었어요.

그게 시작한 계기가 된 거 같아요. 처음엔 집에서 바느질부터 시작했어요. 외로운 밤을 달래기 위해서라고 나 할까? (웃음)

그렇게 시작한 바느질이 계기가 돼서 천 작업도 같이하게 되었어요.

 

계속 읽기

Share Share Share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