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_ ‘더 나은 삶’을 위한 아지트. 언뜻가게 운영자 ‘천휘재’

IMG_0017-ok-tone

 

조금은 수선스러운 이대역을 지나 지도앱에 의지하며 걷다 보면 스마트폰을 들고 있는 것이 무색할 만큼 예스럽고

정겨운 골목길을 마주할 수 있다. 진짜 이곳에 있는 것이 맞을까, 하는 생각이 들 때쯤 반가운 동그란 간판이 보였다.

가게에 들어서자 기다렸다는 듯 황급히 인터뷰할 큰 책상을 치워주었다. 그는 조금은 무뚝뚝하게 춥지는 않냐며

따듯한 녹차를 권했고 곧이어 투박한 컵에 녹차를 내왔다.  시리즈 별로 나란히 책장을 채우고 있는 만화책들과

모양도 크기도 제각각이지만 그 속에서 나름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그릇들이 ‘언뜻가게’와 천휘재를 더 궁금하게 만들었다.

 

 

# 언뜻가게와 형제

질문. ‘언뜻가게’에 대해 간단하게 소개 해 주실 수 있을까요?

사실 이름도 그렇지만 언뜻가게가 언뜻 보기에는 가게 같지만 또 언뜻 보면 가게 같지 않은 좀 애매모호한 무언가가 있어요.

딱 한마디로 정의하기는 어려운 것 같아요. 저는 보통 두 가지로 이야기를 많이 하는데, 식당이나 주류, 때에 따라 커피도 하고

혹은 대관도 하는 상업공간, 또 하나는 아현동이라는 동네 안에서 꼭 소비를 하지 않아도 마을 사람들이 자유롭게 오가면서 마치

마을 공간처럼 활용할 수 있게끔 오픈해 놓고 있는 공간이에요. 이 두 가지가 어떻게 보면 이질적으로 보일 수 있지만 언뜻가게가

그렇게 보이지 않는 이유는 커뮤니티가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인 것 같아요. 상업적 목적으로 모이든 마을 공간을 이용하기 위해서

모이든 주로 다양한 커뮤니티들이 이루어지는 공간이에요.

 

질문.  아현동이어야만 했던 이유가 있다면요.

일단은 제일 가까워서요. 저희 집이 바로 옆 건물이에요. 처음에 집을 알아볼 때 홍대 쪽을 생각했었는데 생각보다 비싸서

아현동으로 오게 되었어요. 홍대보다는 아현동이 저렴했으니까요. 언뜻가게를 이곳에 하게 된 이유도 그 때문이에요. 하지만

결과적으로는 좋은 선택이었다고 생각해요.

 

질문. 하나를 전문적으로 하는 상점들과 언뜻가게가 차별 점이 있다면.

글쎄요. 여러 가지를 하는 게 강점이라기보다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기도 해요.(웃음) 하나만 해서는 유지가 되지 않기 때문에

여러 가지를 하고 있는 거예요. 언뜻가게라는 것 자체가 아직은 미완성인 것 같아요. 우리가 해볼 수 있는 것들은 다 할 수 있는

실험공간이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성공과 실패를 떠나서 지금은 다양한 것들을 해 볼 수 있으니깐요. 그게 언뜻가게의 강점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만약에 저희가 두 번째 공간을 만들게 된다면 실험했던 것 중 하나에 집중할 수 있지 않을까 해요.

계속 읽기

Share Share Share Share Share
인터뷰 _ 사진을 하는 젊은이들의 ‘지금, 여기’를 위하여, 공간 ‘지금여기’ 운영자 김익현 & 홍진훤

ok_DSC04822 cut

 

인터뷰를 위해 찾은 창신동. 시끌벅적한 동대문역에서 어느 정도 발걸음을 옮기다 보면 순식간에 아무도 없는 골목길이

 
나타난다. 길목으로 접어들 때마다 지대는 쑥쑥 높아지고, ‘올라오는 길이 등산로 수준이니 조심히 오라’는 당부가 새삼

 
귀에 맴돈다. 이쯤 하면 서울 시내 풍경이 다 보이겠다 싶을 즈음 도착했다. 창신동 해발고도 70m에 위치한 전시공간,

 
‘지금여기’에. 쑥쑥한 얼굴로 물을 한 잔 권하는 이 남자들, 김익현과 홍진훤은 왜 이런 곳에 이런 공간을 차린 걸까.

 

# 창신동 ‘지금여기’, 공간의 탄생

 
‘지금여기 nowhere’는 종로구 창신동 23-617번지 해발고도 70m에 위치한 전시공간이다. 사진을 하며 만난 김익현과 홍진훤,

 
두 사람은 늘 무언가를 해 보고 싶다는 열망을 느꼈고, 새 작업실을 찾아 창신동에 온 홍진훤이 지금의 이 공간을 발견하며

 
‘지금여기’는 탄생했다. 주차장에서 봉제공장으로, 그리고 지금은 전시장이 된 50여 평의 공간. 그 시작이 궁금했다.

 

질문. 공간 ‘지금여기’에 대해 간단하게 설명을 해 주신다면요.

 
홍진훤 ‘사진을 중심으로 하는 젊은 예술가들이 노는 공간’ 정도가 될 것 같아요. ‘노는 공간’이라는 의미가 더 크고요.

 
저희 둘 다 사진을 하는 작가이다 보니, 관심사가 아무래도 사진에 치우쳐져 있을 뿐인데, 더 다양한 분들이 와서

 
노는 공간이 됐으면 좋겠어요.

 
김익현 뭐 거창하게 노는 것도 아니고 그냥 와서 노가리 까고, 술 먹고… 그런 거죠. 전시도 하고, 프로그램도 하고.

 
논다는 게, 모이는 장소를 제공하는 거죠. 일종의 플랫폼 같은.

 

질문. ‘지금여기’라는 이름이 독특합니다. 이런 이름을 붙이게 된 이유, 혹은 ‘지금여기’라는 이름이 갖는 의미가 있다면요.

 
홍진훤 심보선 시인의 ‘지금여기’에서 따 왔어요. 처음 이름을 지을 때 여러 사례를 보다가 초창기 한국 현대 미술에

 
큰 역할을 했던 ‘아트 스페이스 풀’이라는 공간에 주목했는데, 그곳도 김수영 시인의 ‘풀’이라는 작품에서 착안한 거잖아요.

 
이 시대의 김수영 시인 같은 사람이 누가 있을까 하다가 둘 다 심보선 시인을 좋아해서 그분의 작품 중

 
‘지금여기’라는 시를 읽게 된 거죠. 그런데 사실 ‘지금 여기’라는 말은 많이 쓰고 있는 말이잖아요. 그래서 이걸 영어로 쓸 때

 
‘아무 데도 없는(nowhere)’이라는 단어를 함께 써 주면, ‘지금 여기’라는 공간은 사실 ‘아무 데도 없는(nowhere)’ 거라는

 
양면성 같은 것이 좀 더 드러나지 않을까 싶었어요.

 

계속 읽기

Share Share Share Share Share
리뷰 _ 이토록 다른 두 시선, 비비안 마이어 x 게리 위노그랜드

IMG_4723수정

 

전세계 인구가 60억이라면, 지금 현재의 세상에는 60억 개의 인생이 존재하고 있는 셈이다. 지금은 죽고 없어진 이들의

인생까지 포함하면 그 수를 세는 것은 이미 무의미하다. 이렇게나 많은 인생들이 자리하고 있는데, 굳이 누구는 어떤 삶을

살았고 누구는 이렇게 살다 갔구나 하는 것을 되새기는 것 또한 큰 의미가 있지는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누군가가 자신의

인생을 대변할 만한 시선들을 보기 좋게 이미지화했고, 그것이 사람들에게 울림 혹은 영감을 준다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지금 성곡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는 전시는 그래서 주목할 만하다. 비비안 마이어와 게리 위노그랜드, 같은 시대를 전혀

다르게 살아낸 두 사람이 각자의 방식으로 담아낸 즐거운 흑백사진들이 가득하니 말이다.

 

그저 비밀스레 바라볼 뿐, 비비안 마이어 <내니의 비밀>

비비안 마이어라는 이름은 매우 낯설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그녀는 어느날 갑자기 ‘짠’ 하고 나타난 것마냥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기 시작했다. 그도 그럴 것이, 그녀는 살아 생전 자신을 ‘사진작가’라거나 ‘아티스트’라 알린 적이 단 한 번도

없기 때문이다. 그냥 평범하게 그 시대를 살다 생을 마감한 그녀였지만, 그녀에게 단 하나 특이한 점이 있었는데 바로 그것이

‘늘 사진기를 목에 걸고 다녔다’는 점이다. 유모라는 직업을 택해 상대적으로 여유로운 개인 시간을 가질 수 있었던 그녀는

자신을 늘 다른 이름으로, 때로는 스파이라고 소개하면서 스스로를 꽁꽁 감춰왔다. 그랬던 그녀가 세상에 사진작가로 이름을

알리게 된 것은 그녀가 죽기 직전 한 수집가가 경매에 나온 그녀의 필름을 구매하면서부터였다. 30여년 간을 매일 찍어온

어마어마한 분량의 사진은 그렇게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계속 읽기

Share Share Share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