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_ ‘더 나은 삶’을 위한 아지트. 언뜻가게 운영자 ‘천휘재’

IMG_0017-ok-tone

 

조금은 수선스러운 이대역을 지나 지도앱에 의지하며 걷다 보면 스마트폰을 들고 있는 것이 무색할 만큼 예스럽고

정겨운 골목길을 마주할 수 있다. 진짜 이곳에 있는 것이 맞을까, 하는 생각이 들 때쯤 반가운 동그란 간판이 보였다.

가게에 들어서자 기다렸다는 듯 황급히 인터뷰할 큰 책상을 치워주었다. 그는 조금은 무뚝뚝하게 춥지는 않냐며

따듯한 녹차를 권했고 곧이어 투박한 컵에 녹차를 내왔다.  시리즈 별로 나란히 책장을 채우고 있는 만화책들과

모양도 크기도 제각각이지만 그 속에서 나름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그릇들이 ‘언뜻가게’와 천휘재를 더 궁금하게 만들었다.

 

 

# 언뜻가게와 형제

질문. ‘언뜻가게’에 대해 간단하게 소개 해 주실 수 있을까요?

사실 이름도 그렇지만 언뜻가게가 언뜻 보기에는 가게 같지만 또 언뜻 보면 가게 같지 않은 좀 애매모호한 무언가가 있어요.

딱 한마디로 정의하기는 어려운 것 같아요. 저는 보통 두 가지로 이야기를 많이 하는데, 식당이나 주류, 때에 따라 커피도 하고

혹은 대관도 하는 상업공간, 또 하나는 아현동이라는 동네 안에서 꼭 소비를 하지 않아도 마을 사람들이 자유롭게 오가면서 마치

마을 공간처럼 활용할 수 있게끔 오픈해 놓고 있는 공간이에요. 이 두 가지가 어떻게 보면 이질적으로 보일 수 있지만 언뜻가게가

그렇게 보이지 않는 이유는 커뮤니티가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인 것 같아요. 상업적 목적으로 모이든 마을 공간을 이용하기 위해서

모이든 주로 다양한 커뮤니티들이 이루어지는 공간이에요.

 

질문.  아현동이어야만 했던 이유가 있다면요.

일단은 제일 가까워서요. 저희 집이 바로 옆 건물이에요. 처음에 집을 알아볼 때 홍대 쪽을 생각했었는데 생각보다 비싸서

아현동으로 오게 되었어요. 홍대보다는 아현동이 저렴했으니까요. 언뜻가게를 이곳에 하게 된 이유도 그 때문이에요. 하지만

결과적으로는 좋은 선택이었다고 생각해요.

 

질문. 하나를 전문적으로 하는 상점들과 언뜻가게가 차별 점이 있다면.

글쎄요. 여러 가지를 하는 게 강점이라기보다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기도 해요.(웃음) 하나만 해서는 유지가 되지 않기 때문에

여러 가지를 하고 있는 거예요. 언뜻가게라는 것 자체가 아직은 미완성인 것 같아요. 우리가 해볼 수 있는 것들은 다 할 수 있는

실험공간이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성공과 실패를 떠나서 지금은 다양한 것들을 해 볼 수 있으니깐요. 그게 언뜻가게의 강점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만약에 저희가 두 번째 공간을 만들게 된다면 실험했던 것 중 하나에 집중할 수 있지 않을까 해요.

계속 읽기

Share Share Share Share Share